TV조선 해명, 백신 새치기 논란에 “모든 방송 종사자 안전 위한 것”
입력 : 2021-07-21 09:30:25 수정 : 2021-07-21 09:30:2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조선 측이 방송 출연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제안했다가 구설수에 오르자 해명을 했다.
 
TV조선 측은 20일 공식입장을 통해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한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제안은 단순히 TV조선 프로그램의 출연자와 스태프만을 위한 요청이 아닌 모든 방송 종사자를 위한 요청이라고 해명을 했다.
 
앞서 TV조선은 뽕숭아학당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프로그램 결방 소식을 전했다. 또한 방송 주요 출연자와 제작 스태프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 요청을 담은 공문을 방통위와 문체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백신 새치기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TV조선 측은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고 촬영 전후로 철저한 방역을 시행해도 잠복기의 출연자가 있을 경우감염을 막을 수 없다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촬영에 임하는 출연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출연자들의 확진으로 프로그램이 결방될 경우 프리랜서들의 생계는 곧바로 막막해진다감염과 생계의 위협에 동시 노출되는 이런 방송 제작 환경의 현실은 예능뿐 아니라 드라마교양 프로그램도 마찬가지라고 해명을 했다.  
 
TV조선은 방통위와 문체부에 전달한 공문에 대해 보다 안전한 방송보다 안전한 제작 환경을 위해 각 방송국과 개별 프로그램 제작자 등이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방송제작 현장의 안전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러한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문제가 절박함을 전달하고출연자들과 방송종사자들을 보호하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방송을 통해 위로를 받고 있는 시청자들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건의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을 했다.
 
TV조선 해명. 사진/TV조선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