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정성호 "반이재명계 단일화? 1+1=1에 불과"
"본경선 결선은 없을 것…정권재창출 위한 후보 판단"
"예비경선 토론회, 백신 맞은 것으로 생각…반성의 계기"
"이낙연 지지율 상승 일시적 현상…이재명 지지율 곧 회복"
"친문 아니다? 경기도지사 취임 후 문 정부 정책 실현"
입력 : 2021-07-15 10:51:49 수정 : 2021-07-15 11:31:5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캠프 좌장으로 평가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반이재명계로 불리는 분들의 단일화는 1+1이 2가 되는 것이 아니라 1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15일 정 의원은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의 인터뷰에서 "본경선에서 결선 투표를 갈 일은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분들은 대선 본선에서 승리해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중도 확장성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판단하시기 때문에 다른 주자들이 연대해서 2등에 표가 몰릴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며 "경선 도중에 (반이재명계로 불리는 분들이)단일화를 한다고 해서 표가 다 따라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본선에 경쟁력이 있는 후보로 마음을 바꿀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민주당 예비경선 토론회 과정에서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인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오히려 이 지사나 캠프가 백신·예방주사를 맞은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며 "오히려 너무 오랜기간 대세 1위를 유지했기에 안이한 점이 있었고 이런 점에 대한 반성을 하는 계기가 됐다. 캠프가 더 진장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이어 "반사이익으로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이 올랐지만 일시적 현상으로 보고 이 지사의 지지율 상승은 곧 회복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정치적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직·간접적 연대나 소통은 전혀 없었으며, 추 전 장관의 2등 전략으로 본다"면서도 "다만 추 전 장관도 개혁적인 분이고 이 지사도 개혁적인 분이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전 총장과 관련해서는 "윤 전 총장이 만드려고 하는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 비전은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보여지지 않고 있다"며 "겉모습만, 포장지처럼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평가했다.
 
당내에서 친문이 아니라는 평가에는 "이재명이나 정성호가 친문이 아니고 비문, 심지어는 반문이라고 이야기하는데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 취임 이후 문재인 정부의 정책과 추구하는 가치의 실현을 보여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분들이 이재명의 진정성을 이해하고 결국 본선에서 이기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성공이고 정권 재창출이라 생각한다면 함께 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대담을 진행하고 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