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사, 2년치 임단협 3차 잠정합의
입력 : 2021-07-13 20:22:16 수정 : 2021-07-13 20:22:1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9·2020년 임금과 단체협약 3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13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열린 10차 통합 본교섭에서 2년 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지난 4월 2일 2차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된 지 102일 만이다.
 
노조에 따르면 3차 잠정합의안엔 2020년 기본급을 호봉 승급분을 포함해 4만1000원 인상한다는 내용이 새로 담겼다. 당초 잠정합의안엔 2020년 기본급을 동결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사진/현대중공업
 
이와 함께 △2019년 기본급 호봉 승급분 포함 4만6000원 인상 △성과금과 격려금 △별도 특별격려금 지급 등도 포함했다.
 
아울러 2019년 법인 분할을 반대하다 해고된 4명을 제외한 징계자 1411명에 대해선 성과금, 연·월차 등의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해고자 3명은 재입사하기로 했다. 나머지 1명은 추후 협의한다. 쌍방이 제기한 고소·고발과 손해배상 소송도 취하키로 했다.
 
3차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는 설명회를 거친 후 이번 주 안에 열릴 예정이다. 만약 가결되면 현대중공업 2년 치 임단협은 2년 2개월여 만에 타결된다.

한편 노조는 2년 치 임단협에 대한 빠른 교섭을 촉구하며 지난 6일부터 크레인을 점거하는 등 전면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