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코로나 신속항원 진단키트 판매 나선다
15분 내 감염 여부 확인…이르면 3분기 판매
입력 : 2021-07-07 15:26:18 수정 : 2021-07-07 15:26:18
코로나19 진단키트 '올체크 코로나 항원검사 키트(AllCheck COVID-19 Ag)'.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웅제약(069620)은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 스타트업 켈스와 코로나19 신속항원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대웅제약은 켈스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올체크 코로나 항원검사 키트(AllCheck COVID-19 Ag)'를 공급받아 판매하게 된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단계에 있는 제품으로 이르면 3분기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양사는 내다보고 있다.
 
올체크 진단키트는 면역크로마토그래피를 이용해 사람의 비인두에서 채취한 도말 내 바이러스의 존재 유무를 진단해 감염 여부를 15분 안에 판단할 수 있다. 임상에선 민감도 92.11%, 특이도 99.52%를 기록했다.
 
특히 이 진단키트는 최근 유행하기 시작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도 판별할 수 있다. 쉽게 변이되는 스파이크 단백질뿐 아니라 바이러스의 중심핵이 되는 뉴클레오캡시드(nucleocapsid) 단백질을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변이된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으며 검출 한계 분석에서 ㎖당 0.1나노그램(ng)의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만으로도 검출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창재 대웅제약 부사장은 "켈스의 우수한 제품에 대웅제약의 차별화된 마케팅 역량을 접목시켜 최선의 시너지를 내도록 하겠다"라며 "대웅제약은 앞으로도 기술력을 갖춘 다양한 회사들과의 협업으로 코로나19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호 켈스 대표는 "이번 협업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좋은 상생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라며 "대웅제약과 켈스는 앞으로 다양한 코로나19 관련 제품군으로도 협업을 확대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