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계·기업 빚, GDP의 216.3%…"부실우려 경고"
가계부채 1765조원…채무상환 부담 증가
금융부채 비율 2.9%포인트↓…"주가상승 영향"
기업간 상환능력·재무건전성 격차 심화
1분기 FVI 58.9…대내외 충격 발생시 성장률 -0.75%
금융취약성 증가…"정책대응 강화해야"
입력 : 2021-06-22 13:44:37 수정 : 2021-06-22 13:44:37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올해 1분기 가계·기업 빚이 3100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계 빚이 올 1분기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두배 이상을 넘어서는 등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금리 압박에 따른 취약가구나 실적 악화 기업의 부실 우려다. 기업 5곳 중 2곳은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취약기업으로 집계되고 있다.
 
주요 선진국의 금리상승 등 대내외 충격이 발생할 경우 취약부문 차주를 중심으로 대출 연체가 늘어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내외 충격 발생 시 금융·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커질 수 있는 만큼, 부채관리와 자산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 대응이 시급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가계빚은 17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하는 등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가계 소득에서 세금 등을 제외하고 실제 쓸 수 있는 돈을 나타내는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21년 1분기말 171.5%로 전년 동기(160.1%)보다 11.4%포인트 상승하는 등 가계의 채무상환부담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주가 상승의 영향으로 금융자산 대비 금융부채 비율은 2021년 1분기말 44.7%로 전년 동기(47.6%)보다 2.9%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은 연체율이 낮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은행대출의 경우 0.18%로 전년 동기대비 0.09%포인트 하락한 상황이다. 비은행금융기관도 1.48%로 0.45%포인트 낮다.
 
그러나 가계의 채무상환부담이 크게 늘어난 상황에서 향후 경기회복이 부문·업종간 차별화될 경우 취약가구를 중심으로 부실위험 우려가 높다.
 
기업신용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금수요 등으로 대출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회사채 및 기업어음(CP)이 순발행되면서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기업대출은 2021년 1분기 말 1402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 늘어나는 등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기업의 재무건전성은 개선되고 있으나 기업간 채무상환능력의 차이는 심화된 양상이다. 2020년 말 자기자본대비 부채 비율은 기업의 차입 증가에도 불구하고 자본확충 노력 등에 힘입어 77.2%로 상반기(81.1%)보다 하락했다. 다만, 부채비율이 200%를 초과하는 기업 비중이 상반기보다 상승하는 등 기업간 재무건전성 격차가 확대된 모습이다.
 
이에 따라 전반적인 금융시스템 취약성을 보여주는 금융취약성지수(FVI)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4분기 41.9에서 올해 1분기 58.9까지 높아졌다.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8년 4분기(60.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우리 금융취약성은 금융위기 당시만큼 높아진 상황이다. 
 
FVI는 가계 및 기업 부채 증감율, 주택과 주가 등 자산가격 상승률 등 39개 세부 지표를 통해 금융불균형 정도와 금융기관 복원력 등을 고려해 금융시스템의 취약성을 측정하는 지수다. 경제 주체의 심리지표 등이 주로 반영되는 금융안정지수(FSI)와 비교해 중장기적인 금융불안 요인을 반영하는 지표로 개발됐다. 수치가 높을수록 대내외 충격이 발생했을 때 금융·경제에 초래될 부정적 영향의 크기가 커질수 있다는 뜻이다.
 
한은은 "현재 수준에서 대내외 충격이 발생할 경우 10%의 확률로 성장률이 연율 마이너스 0.75%까지 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향후 3년간 FVI가 68.3으로 오른 상황에서 성장률이 -2.2%로 떨어지는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가계 및 기업 대출의 손실로 인해 금융권의 자본비율도 상당폭 하락할 수 있다.
 
아울러 가계와 기업대출을 합친는 민간신용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216.3%로 전년 동기보다 15.9%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의 주택관련 대출 수요 확대, 경기 불확실성에 대응한 기업의 자금확보 노력 등으로 민간의 자금수요가 늘어난 반면, 명목 GDP 성장률은 낮은 수준을 지속했다.
 
박종석 한은 부총재보는 "우리 경제가 견실하게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 된다면 완화적인 경제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연내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부총재보는 "완화적 금융정책의 장기화는 자산시장에서의 가격의 급등, 특히 부동산 시장 가격 급등을 가져왔다"며 " 완화적인 금융정책은 경제주체들의 비용 부담(이자)을 줄여주기 때문에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는데, 실물 경제가 좋아지고 물가가 올라가는 상황이 지속된다고 한다면 질서 있는 정상화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가계빚은 17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하는 등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출처/한국은행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