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강제징용·위안부 성의보여야…독도 문제 우려 전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등도 엄중 인식 전달
입력 : 2021-06-21 22:04:19 수정 : 2021-06-21 22:04:19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외교부는 일본 측에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또 독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우려도 전달했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 健裕) 일본 외무상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한일 국장 협의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국장은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 국장은 "일본이 (이 문제들에 대해) 성의를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 국장은 협의에서 최근 불거진 독도 문제도 언급했다.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의 영토라고 표시해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는 이 국장이 독도 문제를 비롯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문제를 언급하며 "우리 측의 엄중한 인식과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후나코시 국장이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양 국장은 한일 간 각종 현안과 관련해 이전에 합의한 바와 같이 앞으로도 양 외교당국이 계속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했다.
 
외교부는 일본 측에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또 독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우려도 전달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역 역사 내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전시실에서 한 어린이가 독도 조형물을 관람하는 모습. 가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