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경제 확산에…렌탈카드 부상
입력 : 2021-06-19 12:00:00 수정 : 2021-06-19 12:0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카드사들이 렌탈 특화 카드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구독경제가 확산하면서 제품을 직접 소유하는 것보다 빌려서 사용하는 소비 경향이 자리 잡고 있어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카드사들이 렌탈 소비에 주목해 관련 상품을 확대 중이다. 국민카드는 렌탈 업체인 '모두렌탈'과 손잡고 '모두렌탈 국민카드'를 선보였다. 이 카드는 모두렌탈에서 음식물처리기, 공기청정기 등 이용 시 요금을 자동납부하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전월 이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1만2000원을 할인해준다. 70만원 이상이면 1만7000원 할인된다. 앞서 국민카드는 '현대큐밍 국민카드', 'KB 웰릭스렌탈2 카드', KB 쿠쿠렌탈2 카드' 등의 렌탈 특화 카드도 선보인 바 있다.  
 
우리카드는 '렌탈페이 우리카드'를 출시했다. 이 카드로 '이니렌탈'에서 프리미엄 가구를 렌탈하고 요금을 자동납부하면 최대 2만5000원 할인 받을 수 있다. 의료가전 세라젠을 이용하는 고객은 '세라젬 우리카드'를 주목할 만하다. 이 상품은 세라젬 월 렌탈료 정기납부 시 전월 실적에 따라 최대 3만원의 할인 헤택을 지급한다. 
 
직접 렌탈몰을 운영하는 카드사도 등장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중소 제조사가 렌탈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마이렌탈샵'을 론칭했다. 마이렌탈샵은 중소기업이 별도의 렌탈 프로세싱 없이 렌탈 시장에 손쉽게 진입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렌탈 심사, 전자계약, 청구 및 입금 등 계정 관리를 신한카드가 대행해준다. 특히 신한카드의 고도화된 신용 평가모형을 제공해 렌탈 운영 리스크도 최소화해준다. 지난해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바 있다. 
 
신한카드는 렌탈 이용 활성화를 위해 이달 말까지 렌탈몰에서 상담 신청만 해도 매월 500명에게 2000원 캐시백 혜택을 준다. 계약까지 완료하면 1만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렌탈 할인쿠폰도 지급한다. '가족선물&여름준비 기획전' 쿠폰을 등록하면 에어컨, 냉장고, 얼음정수기 등 1개 상품에 대해 최대 5만원 캐시백을 선사한다.
 
구독경제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카드사들은 렌탈 상품을 점차 확충할 전망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소유에서 공유로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들의 렌탈 이용 경험의 확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고객사와 제휴를 맺고 자체 렌탈몰 '마이렌탈샵'을 운영 중이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