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공직 후보자 자격 시험 예정대로 진행"
당 내 반발에 "정당 인재 영입 구조 바꿔놓을 수 있어"
입력 : 2021-06-18 14:21:50 수정 : 2021-06-18 14:21:50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직 후보자 자격 시험과 관련, "단순 자격 시험 이상으로 정당의 인재 영입 구조를 바꿔놓을 수 있다"며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당의 기능 중에서 공직 후보자 추천은 가장 중요하고도 어렵다"며 "그래서 완벽한 설계가 필요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직 후보자 자격 시험은 사실상 상시 공천 심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된다"며 "단순 자격시험 이상으로 정당의 인재 영입 구조를 바꿔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당이 공천하는 모든 공직 선거 후보자에게 국가직무능력표준(NCS)과 비슷한 자격을 요구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그러나 당 내 반발도 있어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 출연, 이 대표를 겨냥 "민주주의의 근간인 국민 주권주의 대원칙에 맞지 않다"며 "민주주의가 확립된 문명 국가에서 선출직에 시험을 치르게 하는 예를 들어본 적 없다. 공부를 못해도, 배움이 부족해도 훌륭한 분이 정말 많다"고 자격 시험에 대해 비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