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무역협회장, HMM·고려해운 찾아 선복 확대 요청
입력 : 2021-06-15 15:17:19 수정 : 2021-06-15 15:17:1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이 15일 HMM(011200)과 고려해운을 방문해 수출 중소기업 대상 선복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해운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화주 단체 대표가 직접 국적선사를 찾아 지원을 요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 회장은 이날 찾은 HMM과 고려해운에서 최근 어려워진 중소기업 선복 확보 상황을 직접 설명했다.
 
구자열 회장(왼쪽)이 15일 오후 종로구에 위치한 HMM 본사를 방문해 배재훈 사장(오른쪽)에게 우리 수출 중소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사진/무역협회
 
구 회장은 "임시선박 투입, 중소기업 전용 선복 마련 등 우리 수출 중소기업을 위한 국적선사들의 다각적인 지원에 감사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상운임 급등, 수출 선복 부족 등으로 수출이 어려운 만큼 선사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선사와 화주가 힘을 합쳐 이번의 위기를 극복하고 수출 확대를 통해 우리 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