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인 '극단적 선택' 막은 고3 네명 교육감상 수상
입력 : 2021-06-15 06:00:00 수정 : 2021-06-15 0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지난달 행인의 극단적 선택을 막은 고등학교 3학년 4명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마포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남성을 구한 학생 4명에 대한 교육감 표창장 수여식을 지난 14일 오전 환일고등학교에서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해당 학생들은 지난달 1일 새벽 2시쯤 마포대교 난간에 매달려 있는 20대 남성을 소방관과 함께 붙들어 구조한 바 있다. 고교생들이 학교에서 배운 생명존중교육을 떠올려 구조에 동참했다고 시교육청은 설명했다.
 
함혜성 시교육청 평생교육진로국장은 학생 인성 교육과 생명존중교육에 힘쓴 교장과 담임들의 노고를 치하했으며 앞으로도 생명존중교육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상을 받은 정다운·전태현·정두·김동영 학생은 “누구나 그 자리에 있었으면 당연히 도왔을 것"이라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타인의 생명을 존중하는 학생의 용기있는 행동을 칭찬한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학교 생명존중교육을 강화해 모든 학생이 주저하지 않고 남을 돕는 문화를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함혜성 서울시교육청 평생교육진로국장이 극단적 선택을 막은 고교생들에게 환일고에서 상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