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절반 투여' 논란…당국 "절반 이상 접종시 재접종 안해"
인천 병원 40여명에 AZ 백신 절반 투여
예방접종 실시기준 근거, 재접종 여부 판단
사실관계 조사중…위탁의료기관 해지 가능
입력 : 2021-06-12 16:29:58 수정 : 2021-06-12 16:29:58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투여시 절반 이상 접종했다면 재접종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다. 인천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일부에게 권장 접종량의 절반가량만 투여해 논란이 일면서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12일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르면 절반이상으로 접종된 경우 재접종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질병청이 제시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르면 백신 접종 과정에서 권고된 용량보다 적은 용량을 접종할 경우 접종 용량에 따라 재접종 여부가 결정되는데, 절반 이상이 접종됐다면 재접종하지 않는다.
 
절반 미만으로 접종하거나 용량 비율을 추정할 수 없을 경우 즉시 허가된 용량으로 반대쪽 팔에 접종한다.
 
희석해 사용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많이 희석됐을 때 재접종하지 않는 이유도 바이알 용량을 초과하는 최대 4㎖ 용량 희석시 허가된 용량 절반 이상이 투여되기 때문이다.
 
권고 용량보다 과하게 접종한 경우는 임상시험 때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으나 접종 부위의 통증 등의 보고 빈도가 높았다. 이에 피접종자에게 이를 알리는 것이 중요하며 2차 접종은 정해진 간격대로 진행한다.
 
앞서 지난 4일 인천 남동구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투여 기준의 절반 정도만 투여했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조사 결과 4월부터 최근까지 해당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투여받은 676명 중 만성질환자나 고연령자 40여명에게 권장 용량인 0.5㎖보다 적은 0.25∼0.3㎖만 접종된 것으로 파악했다.
 
해당 병원은 1차 접종에서 절반 정도만 접종하고 2차 접종 때 정량을 투여하면 이상반응을 줄일 수 있고 효과도 좋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남동구는 해당 병원과 백신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 계약을 해지하고 이 병원에 입고한 백신 75바이알(병) 중 남은 15바이알과 접종 예약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
 
해당 병원과 관련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관계자는 "관할 보건소에서 사실관계 조사 중이며 다수의 오접종 발생시 위탁의료기관 계약해지 등 보건소에서 조치 계획을 수립한다"며 "질병청에서는 백신별 정량접종 시행, 과·오접종 방지 위한 주의 당부 등 지자체, 접종기관에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2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 따르면 백신 접종 과정에서 권고된 용량보다 적은 용량을 접종할 경우 접종 용량에 따라 재접종 여부가 결정되는데, 절반 이상이 접종됐다면 재접종하지 않는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모습. 사진/뉴시스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