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가동 중단…협력사 코로나 확진 여파
현대모비스·협력업체 집단 확진…부품 수급 차질
입력 : 2021-06-10 15:54:06 수정 : 2021-06-10 15:54:0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대부분이 협력사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가동을 중단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10일 오후 1시부터 1·2·4·5공장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룹 계열사인 현대모비스와 현대모비스에 납품하는 협력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러명 나오면서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확진된 직원은 7명 정도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으며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석 모듈(크래시패드) 등을 현대차에 공급하는 현대차그룹 산하의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다. 아반떼와 베뉴 등을 생산하는 울산3공장은 현재 정상 가동 중이나 부품 수급 상황에 따라 조만간 생산을 중단할 수도 있다.
 
현대차는 보건당국이 현대모비스 내 방역 조치를 완료하고 추가 확진자 여부 등을 파악한 뒤 납품이 가능해지면 생산라인 가동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 직원들은 퇴근하지 않고 현재 대기 중이며 이날 오후 중 생산라인 가동이 재개되면 곧바로 작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 울산공장에서도 최근 확진자가 1명 발생해 지난 9일 4공장 생산이 일부 중단된 바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팰리세이드 생산라인 전경. 사진/현대자동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