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용 침목 입찰에 9년간 무더기 짬짜미…태명실업 검찰고발
장기간 담합한 아이에스동서·삼성콘크리트 등 5개사 제재
공정위, 총 과징금 총 125억7300만원 부과
입력 : 2021-06-09 12:00:00 수정 : 2021-06-09 12: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한국철도공사·국가철도공단·민간 건설사 등이 실시한 54건의 철도용 침목 구매 입찰에 태명실업·삼성콘크리트 등이 9년 간 짬짜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철도용 침목 구매 입찰 계약금액만 총 2225억원 규모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철도용 침목 구매 입찰에 담합한 아이에스동서·태명실업·삼성산업·삼성콘크리트·제일산업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125억7300만원을 부과한다고 9일 밝혔다. 태명실업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을 결정했다.
 
위반 내용을 보면 이들은 2009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발주한 총 54건의 침목 구매 입찰에 낙찰 예정사, 들러리사, 투찰가격 및 물량배분 비율 등을 사전 합의했다.
 
침목은 철도 노반 위에 일정한 간격으로 놓여 레일을 지지·체결하는 구조물이다. 일반철도에 주로 사용되는 PC침목과 고속철도에서 주로 사용되는 바이블록침목이 담합 대상이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철도용 침목 구매 입찰에 담합한 아이에스동서·태명실업·삼성산업·삼성콘크리트·제일산업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125억7300만원을 부과한다고 9일 밝혔다. 출처/공정거래위원회
 
이들은 2009년 11월부터 PC침목 관급 입찰(한국철도공사)에서 높은 가격으로 낙찰 받은 후 해당 물량을 배분(하도급)하기로 합의하면서 담합에 나섰다.
 
2012년 말 정기모임을 통해 담합을 공고히 유지하면서 2013년 5월부터는 PC침목 사급 입찰(민간 건설사), 2014년 8월 바이블록침목 입찰(국가철도공단, 민간 건설사)로 합의 품목을 넓혀나갔다.
 
담합 결과를 보면, 54건의 입찰 중 51건이 합의한 대로 낙찰 예정사가 낙찰 받았다. 나머지 3건 중 2건은 삼성콘크리트의 저가 낙찰, 1건은 제3자의 저가 낙찰이었다.
 
해당 기간에는 관급입찰 낙찰률 98.1%(경쟁기간 81~88%), 사급입찰 낙찰단가 5만5000원(경쟁기간 4만6000원) 가량으로 낙찰금액이 상승했다.
 
박기흥 공정위 입찰담합조사과장은 “국내 철도용 침목의 대부분을 공급하는 사업자들로, 2000년대부터 고속철도가 보편화되고 일반철도에서 주로 사용되는 PC침목의 수요가 감소하면서 PC침목 시장에서 5개사의 저가 경쟁이 심화됐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이에 따라 저가 경쟁을 회피하고 안정적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2009년 11월 한국철도공사가 실시했던 PC침목 관급 입찰부터 사전 담합해 참가한 것”이라며 “이후 5개사 간의 담합이 공고히 진행되면서 담합의 대상이 PC침목 사급 입찰, 바이블록침목 입찰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