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회장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해 노사 협력해야”
제109차 ILO 총회에서 연설…"낡은 노동법 개선 필요"
입력 : 2021-06-08 20:00:00 수정 : 2021-06-08 20: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사 양측이 서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8일 제109차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정 역할’을 주제로 연설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2년만에 회상회의로 개최됐다. 전 세계 187개 회원국 4000여명 노사정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주요 의제로 진행되고 있다. 
 
손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는 대공황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상황을 맞이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투자가 많이 이뤄져야 하며, 노사 양측이 서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한국 역시 미래세대인 청년 4명 중 1명이 사실상 실업상태이며, 새로 생겨난 일자리마저 임시·일용직과 주15시간 미만 단시간 일자리가 많아 고용의 양과 질이 모두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이 8일 ILO 총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경총
 
이어 “일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일의 방법에 대한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면서 “지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일의 세계(World of work)의 급속한 전환이 이뤄지며, 고용 형태가 다양화하고 전통적인 근로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손 회장은 지난 4월 한국 정부가 비준 기탁한 3개 ILO 핵심협약이 성공적으로 이행되기 위해서는 발효까지 남은 1년 동안 기존의 낡은 노동법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협약은 △제29호 강제 또는 의무노동에 관한 협약 △제87호 결사의 자유 및 단결권 보호에 관한 협약 △제98호 단결권 및 단체교섭권 원칙의 적용에 관한 협약이다. 
 
손 회장은 “한국 경영계도 협약 비준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 “충분한 사회적 합의나 균형적인 제도 개선 없이 핵심협약이 발효될 경우 산업현장과 노사관계에 혼란과 갈등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제109차 ILO 총회는 지난달 20일 개회식을 가졌고 이달 7일부터 19일까지 △코로나19 대응 문서 채택 △회원국의 협약 및 권고 이행상황 점검 △회원국 사회보장 제도 개선 등 의제에 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