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성폭력신고조치반 가동 "피해 15건 접수"
10건 수사·조사, 5건 상담 진행…예방제도개선전담팀도 구성
입력 : 2021-06-07 16:50:26 수정 : 2021-06-07 16:50: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방부는 오는 16일까지 운영되는 성폭력 특별신고기간에 접수된 신고를 처리하기 위한 성폭력신고특별조치반을 7일부터 가동한다.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이후 국방부에 추가로 15건의 성폭력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국방부는 이날 "신고된 사안 중 수사 등 형사절차 진행이 필요한 건은 국방부 검찰단의 전담수사팀이 맡아 신속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조치반은 15건의 피해 신고 가운데 10건은 수사·조사를 하고, 나머지 5건은 상담 진행을 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접수된 신고 내용을 처리하기 위해 법무관리관을 반장으로 삼은 '성폭력신고특별조치반'을 가동했다. 특별조치반에는 양성평등과 인권, 감사, 군사경찰 등 관련 부서가 참여한다. 국방부는 "이번 특별조치반 운영을 통해 군내 성폭력 사건에 대해 적시적,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재발방지를 위한 성폭력 대응체계 개선에도 나섰다. 이를 위해 '성폭력 예방 제도개선 전담팀(TF)'을 구성해 8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이 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성폭력 예방 제도개선 전담팀(TF) 출범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