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비방문자' 수사의뢰 당에 요청
당원명부 통째로 유출 비판…"책임지고 사퇴해야"
입력 : 2021-06-06 16:36:39 수정 : 2021-06-06 16:36:3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는 "당원명부가 통째로 특정 캠프에 의해 유출돼 이준석 비방문자를 보내는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에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이 후보 측 손명영 대리인은 6일 황우여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에 "일부 불순한 세력들이 당 대표 후보자에 대한 비방 문자를 대량 살포했다"며 "공직선거법 제251조(후보자비방죄)를 정면으로 위배하고 있는 바, 즉시 전파 발신자에 문자 살포 중지 명령을 내려 줄 것을 요청드린다"라고 촉구했다.
 
손 대리인인 이어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수사기관에 즉시 수사의뢰를 해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성공적인 전당대회 마무리를 위해 국민의힘 선관위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라는 뜻의 공문을 전달했다.
 
앞서 이 후보는 개인의 페이스북에 "당원명부는 선거기간중 후보 캠프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저희는 단 하나의 문자도 아직 보내지 않았다"며 '이준석 왜~', '이준석 위험하다' 제목의 유튜브 링크가 적힌 문자 메시지가 국민의힘 당원들에게 전송된 동영상 링크가 첨부된 문자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준석의 탄핵 정당화 망언은 당원을 극단적으로 모독했다', '이준석은 김종인을 다시 모셔온다고 했는데, 김종인의 경제민주화를 공적으로 삼아 철저히 공격해야 한다', '나이가 무기인 정치로 정치를 바꾼 적이 없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후보는 "캠프가 아닌 개인이 이런 상대후보 비방 문자를 당원명부로 보낸게 사실이라면 30만 당원의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후보는 확인되는 즉시 책임지고 사퇴하라"며 "이게 경험과 경륜인가"라고 중진 당권 주자들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는 6일 "당원명부가 통째로 특정 캠프에 의해 유출돼 이준석 비방문자를 보내는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에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