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어린이재단, 복지시설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시설 퇴소 후 5년간 교육·멘토링 등 지원
입력 : 2021-06-03 18:05:08 수정 : 2021-06-03 18:05:08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만18세가 돼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하는 보호종료아동의 안정적 독립을 지원한다.
 
한수원은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과 '열여덟 혼자서기, 보호종료아동 자립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한수원은 보호종료아동의 시설 퇴소 후 5년간 교육과 멘토링 등의 생활을 지원한다. 자립 수당과 정착금 등의 경제 지원, 장학금과 인턴십 등의 진로 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아동들이 건강하게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위해 사회복지와 상담심리 전문가 4명을 자문단으로 위촉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홀로서기를 준비하는 아동들에게 한수원이 때로는 부모가 되고, 때로는 동반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에게 세심한 돌봄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3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과 '열여덟 혼자서기, 보호종료아동 자립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업무 협약식 모습.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