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뉴욕행 임시선박 긴급 투입…"다목적선까지 동원"
입력 : 2021-05-30 11:00:04 수정 : 2021-05-30 11:00:0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HMM(011200)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임시선박 1척을 긴급 투입했다고 30일 밝혔다. 25번째 임시선박이다.
 
이번에 투입된 선박은 1800TEU급 MPV(다목적선) 'HMM 두바이'호다. MPV는 석유화학설비, 발전설비와 같은 초대형 특수 화물과 중량 화물을 운송하지만 필요에 따라 컨테이너도 실을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HMM 관계자는 "현재 선박 용선 시장에서는 컨테이너선 추가 확보가 거의 불가능해 다목적선까지 동원해 임시선박으로 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부산에서 출항한 다목적선 '두바이호'. 사진/HMM
 
두바이호는 앞서 1232TEU의 화물을 실고 전날 부산에서 출항했다. 전체 화물 대부분은 국내 화주 물량으로 선적됐으며 다음달 30일 미국 뉴욕항에 직기항할 예정이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미주 서안(부산~LA) 14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부산~뉴욕) 5회 △러시아 3회 △유럽 2회 △베트남 1회 등 임시선박을 지속적으로 투입해 오고 있다. MPV 투입도 이번 두바이호를 포함해 '우라니아'호, '울산'호, '유창'호, '탈리아'호 등 총 7번에 이른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