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41% 압도적 1위로 당대표 본선 진출
나경원 29% 2위…일반국민 조사선 이 전 최고위원 51% 기록
입력 : 2021-05-28 11:56:32 수정 : 2021-05-28 11:56:3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의 차기 당대표 선거에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41%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후보 8명 중 5명을 가려내는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후보별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전 최고위원이 41%를 기록하며 1위로 본경선에 올랐다고 여러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2위는 나경원 전 의원이 29%였다. 3위는 주호영 의원(15%)이다. 홍문표(5%)·조경태(4%) 의원은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8명의 후보 중 윤영석·김웅·김은혜 의원은 탈락했다.
 
이번 예비경선은 두 곳의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당원과 일반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각각 50% 비율로 영됐다. 역선택 방지를 위해선 일반국민 범위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했다.
 
일반국민 조사에서는 이 전 최고위원이 51%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나 전 의원은 26%, 주 의원은 9%, 홍 의원 5%, 조 의원 3% 순이다.
 
당원 조사에선 나 전 의원이 32%로 이 전 최고위원(31%)을 앞섰다. 주 의원이 20%로 그 뒤를 이었고, 조 의원과 홍 의원은 각각 6%와 5%로 조사됐다.
 
이날 본선에 진출한 5명은 약 2주일 동안 권역별 합동연설회 4차례, TV토론회 5차례를 거쳐 내달 9∼10일 본경선으로 최종 당선자를 가린다. 본경선은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각각 70%, 30% 합산한다.
 
2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차기 당대표 선거에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41%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이 전 최고위원이 지난 2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 앞에서 학생들과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