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초당적 '백신허브 특위' 제안…"정책·입법·예산 뒷받침 필요"
화이자, 수퍼 콜드체인 6개월 기한…"백신스와프 한미 모두 이익"
입력 : 2021-05-26 12:06:35 수정 : 2021-05-26 12:06:35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이 '백신허브 특별위원회' 구성을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제안했다. 한미간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추진을 위해선 미국과의 지속적인 협의 채널이 필요한 만큼 국회 차원에서 정책, 입법, 예산으로 뒷받침하자는 취지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백신협력 방미대표단의 결과 보고 기자회견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백신스와프 논의가 직접 거론되지 못한 건 매우 아쉬운 대목"이라면서 "후속 조치를 포함한 전향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박진·최형두 의원께서 야당 외교 역량을 높이고 백신 스와프 논의의 물꼬를 트고 오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한미 정상회담이 미 바이든 행정부와 신뢰의 첫걸음을 떼는 계기였다면 스와프는 양국 관계를 두텁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위를 꾸려 백신스와프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진·최형두 의원으로 구성된 국민의힘 방미대표단은 지난 12일 출국해 8박 10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20일 귀국했다. 이들은 방미 기간 미국 의회와 행정부, 정책 싱크탱크 인사들을 만나 한미 백신 스와프와 한미 백신 파트너십 구축의 필요성을 말했다.
 
박진 의원은 "저희 방미단은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하고 있는 30세 미만 45만명의 한국군 장병에 대한 백신공급의 필요성을 설명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한군국 백신공급을 '깜짝 선물'이라고 하지만 결과적으로 초당적인 의원 외교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다만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백신스와프가 거론되지 않은 것 안타깝다"며 "한국은 개발도상국이 아니어서 미국의 백신지원이 어렵다고 정부는 변명하지만, 한국과 미국은 동맹군으로 자유무혁협정을 체결한 데다 한국은 백신 생산능력이 있어 백신스와프 하기에 최적의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야당이) 초당적 외교 노력을 위해 방미활동에 임했다면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총력 외교를 펼쳐 미국과 백신 스와프를 반드시 성사시켜야 했다"며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실현하기 위해선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백신 허브 특위로 국회 차원에서 정책, 입법, 예산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형두 의원은 "백신 허브 특위를 조속히 출범시켜야 한다"며 "지금 정부 임기가 1년도 안 남았고 초기 백신 조달에 대한 정책 혼선이 있었기 때문에 국회가 전면에 나서 초당파적인 신속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백신스와프는 한미 양국이 백신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준비해야 한다"며 "mRNA백신, 특히 화이자는 수퍼 콜드체인에서 6개월, 접종 시설 냉장보관 5일이라는 시간이 있어 이 시간 안에 못 쓰면 버려야 해 인도, 중남미 등에 보내기에는 배송, 보관, 접종조건이 까다롭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한국은 미국 곳곳의 공항에서 24시간 운송이 가능하고 한국 내에서 하루 150만명 접종이 가능하다"며 "이런 백신스와프는 미국의 백신 유효기간을 두 배로 늘리는 효과를 내며, 우리 역시 미국 전역에서 수십만 도즈씩 전국에 공수해 다다익선"이라고 호소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백신협력 방미대표단' 결과 보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