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드-LG화학,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이전 계약
선급금·단계별 마일스톤 최대 1835억원 규모
입력 : 2021-05-26 10:51:23 수정 : 2021-05-26 10:51:23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셀리드(299660)LG화학(051910)과 자체 플랫폼 '셀리백스(CeliVax)' 원천기술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항암면역치료백신은 예방이 아닌 치료 목적의 항암제로, 종양 특이적 항원에 대한 인체 면역기능을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백신이다.
 
이번 계약은 신생항원(Neo-antigen) 유래 암 항원을 탑재하는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에 대한 전 세계 독점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LG화학에 이전하는 내용이 골자다. 셀리드는 LG화학으로부터 10억원의 계약금을 받고 추후 개발 단계 성공 여부에 따라 최대 1825억원의 마일스톤을 지급받는다. 상업화 성공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으로 자체개발 항암 세포치료제 기반 기술과 셀리드의 셀리백스 원천기술을 융합한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셀리드가 보유한 셀리백스 항암면역치료백신 기반 기술은 면역항암의약품 중 하나인 세포 기반 항암면역치료백신 기술이다. 환자에서 유래한 자가 B세포 및 단구를 항원제시세포로 이용하는 유전자 도입 세포치료제로 암항원과 면역증강제(α-galactosyl ceramide, α-GC)를 함유해 다양한 항암면역작용을 유도하고 1일 제조공정의 신속성을 특장점으로 한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LG화학과 함께 자사 셀리백스 원천기술을 융합한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을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게 됨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을 통해 궁극적으로 다양한 암종에 대한 치료법을 개발하고, 근본적인 치료제를 제공함으로써 고통받는 환자와 인류의 건강과 행복한 삶을 추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홍성원 LG화학 신약연구센터장은 "면역항암 파이프라인 강화 및 다각화를 통해 전 세계 암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더욱 정밀하고 효과적으로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개인 맞춤형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에 속도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