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홍남기 "가계불평등 지표, 소득 5분위 2분기 연속 개선"
포용정책·코로나19 지원 1분위 이전소득↑
시장소득 어려움 지속…양극화 대응 강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내수·일자리·민생 추가과제 반영
2021-05-20 12:00:00 2021-05-20 12:00:0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가계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소득 5분위 배율이 2분기 연속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이전소득이 증가면서 소득 최하위 계층인 1분위 소득이 증가하고 상여금 감소로 최상위 계층인 5분위 소득이 감소한 영향이다. 정부는 6월 중 발표 예정인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내수 확대, 일자리 창출, 민생안정 등을 위한 추가 과제를 발굴·반영해 개선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소득 5분위 배율은 작년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개선됐으며, 개선폭은  1분기 악화폭을 상회했다"고 말했다.
 
소득 5분위 배율은 5분위 계층(최상위 20%)의 평균소득을 1분위 계층(최하위 20%)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지니계수와 함께 국민소득의 분배상태를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다. 
 
홍 부총리는 "이와 같은 소득분배 개선은 그간의 포용정책 강화의 토대 위에 코로나19 피해 지원이 더해진 데에 기인한다"며 "기초·장애인 연금 확대 등 그간의 사회안전망 강화, 복지 사각지대 해소 노력이 지속되는 가운데, 방역위기 시기에 정부의 당연한 책무로서 시장소득 감소 등 민생의 어려움을 재정을 통해 보완해왔다"고 소개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근로·사업소득이 감소하고 5분위 전체 소득도 위축되는 등 시장소득 어려움이 지속됨에 따라 정부 대응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분배상황 개선이 지속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양극화에 대한 정책대응을 더욱 강화하고, 최근의 경기회복세가 전반적 고용·소득개선으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특수고용종사자(특고)·프리랜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취약계층을 위한 생계·고용지원 집행 중이다.
 
고용안전망을 구축을 위해 국민취업지원제도의 현장안착, 특고 고용보험(7월) 도입을 추진 중이다.
 
규제개혁, 벤처투자 확대, 110조원 투자프로젝트 추진, 소프트웨어(SW)인력 양성 등 교육훈련 강화 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지원한다.
 
정부는 6월중 발표예정인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내수 확대, 일자리 창출, 민생안정 등을 위한 추가 과제를 발굴·반영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소득 5분위배율은 작년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개선됐으며 개선폭은  1분기 악화폭을 상회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무료 배식을 기다리는 사람들.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