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싱가포르에 통합 차량 관제 플랫폼 구축
입력 : 2021-05-18 09:12:50 수정 : 2021-05-18 09:12:5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아(000270)가 싱가포르에 통합 차량 관제 플랫폼을 구축해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는 싱가포르 현지 기아 대리점 ‘사이클 앤 캐리지(Cycle & Carriage)’와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아는 현지 맞춤형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기아 커넥트 라이트(Kia Connect Lite)를 싱가포르 판매 차종에 장착한다. 또힌 차량의 주행 데이터가 수집되는 통합 차량 관제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에 구축한다. 해당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의 차량 이용 및 주행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현지 기아 대리점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실시간 주행 모니터링과 원격 지원, 주행 데이터 및 진단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이 겪게 될지도 모르는 불편을 사전에 감지하고 최소화한다. 예를 들어, 실시간으로 고객 차량을 모니터링해 경고등 점등 등 차량 문제 발생할 경우 고객 접점에서 선제적으로 연락해 정비를 위한 입고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블로 마르티네즈 기아 오너십경험사업부장(왼쪽), 돈 팬 기아 싱가포르 대리점 '사이클 앤 캐리지' 운영 담당 이사. 사진/기아
 
아울러 차량 진단 기능을 통해 배터리나 소모품 관리 및 교체가 필요할 경우 자동으로 고객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려주고, 다양한 혜택과 함께 서비스 예약을 지원한다. 
 
기아는 통합 차량 관제 플랫폼의 운영 효과 분석 및 시스템 고도화를 바탕으로 향후 플랫폼 적용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파블로 마르티네즈 기아 오너십경험사업부장은 “이번 통합 관제 플랫폼을 통해 고객과의 차량 주행부터 입고, 수리까지 다양한 접점에서 편리하고 맞춤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와 충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아는 향후 통합 차량 관제 플랫폼을 통해 기아가 싱가포르에서 진행하고 있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실증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의 개방혁 혁신 기지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등과도 협업 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고객 경험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