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복지정책만…” 중기 대표, 오세훈 만나 지원 호소
협동조합 지원 확대, 온라인 플랫폼 도입 등 중기·소상공인 목소리 전달
입력 : 2021-05-12 15:54:24 수정 : 2021-05-12 15:54:2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표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 지원을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소속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종석 서울중소기업회장, 황인환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을 비롯해 수퍼마켓, 광고물 제작 등 중소기업중앙회 내 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 13명이 참석했다.
 
김기문 중앙회장은 “지난 10년간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보다 복지정책만 더 많았다”며 “코로나 위기를 개별 중소기업이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서울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김 회장은 오 시장이 후보 시절 구직자-기업 연결 온라인 플랫폼 공약을 중앙회에서 개발한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을 활용해달라고 제안했다. 
 
또 업종별 협동조합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공동사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협동조합 활성화 지원예산을 현재 8억원에서 증액해달라고 요구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판로 확대를 위해 5000만원이던 조합추천 수의계약한도도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확대된 만큼 서울시의 적극적인 제도 활용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중소기업협동조합 공동·협업사업 지원 강화 △‘주차걱정 없는 서울 만들기’ 위한 지원 △중소기업 산업안전 및 보건 시설 설치·교체 등 지원 △중소기업제품 구매 확대 및 협동조합 판로지원제도 적극 활용 △협동조합의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시책 참여 확대 △서울시 김장문화제 행사 추진 지원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오 시장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 애쓰시고 계시는 중소기업 경영자들을 위해서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바는 다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오 시장은 후보 시절인 3월31일 중소기업중앙회의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들과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취임 후 경제단체 중 가장 먼저 소통의 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오 시장은 1년간 1억 원까지 이자와 수수료, 담보가 없는 소상공인 대출을 마련하고, 일률적인 영업제한을 풀고 업종별 세밀한 맞춤형 거리두기 지침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소속 중소기업, 소상공인 대표들과 얘기하고 있다. 사진/박용준 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