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입성한 SKIET "글로벌 소재 솔루션 회사로 거듭날 것"
11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서 상장 기념식 가져
입력 : 2021-05-11 10:19:07 수정 : 2021-05-11 10:19:07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이하 SKIET)가 증권거래시장에 상장했다. 
 
노재석 SKIET 사장. 사진/SKIET
 
SK이노베이션은 11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SKIET 상장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대표 주관사인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대표, 박태진 JP모건 대표, 공동주관사인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 이천기 CS증권 대표 등이 참석했다. SK측에서는 SKIET의 최대주주인 SK이노베이션의 김준 총괄사장, 노재석 SKIET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기념 행사는 노 대표가 한국거래소 관계자, 상장주관사 관계자 등의 축하를 받으며 한국거래소 신관 로비에 마련된 대형 북을 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상장계약서에 서명하고 상장기념패 전달식을 가진 뒤, 김 총괄사장이 SKIET의 거래 시작을 알리는 매매개시벨을 누르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노 대표는 “성공적인 상장이 이뤄지기까지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차별적인 기술력으로 전기차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파이낸셜 마켓의 뜨거운 관심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넘버원 소재솔루션 회사로 거듭날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미래를 함께 지켜봐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SKIET는 주력 사업인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지난해 프리미엄 분리막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선두 자리를 차지하기위해 축차연신, CCS 코팅 등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술을 구축했다. 이를 토대로 얇으면서도 튼튼한 분리막을 제조해 독보적인 안전성을 갖췄다. 
 
SKIET는 외연 확장에서도 발빠르게 움직여, 현재 기준 10억3000만㎡의 연간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폴란드, 중국 등 국가에서 추가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어, 2024년 생산능력은 27억3000만㎡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전기차 약 273만대 분량에 분리막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SKIET는 이 같은 경쟁력을 토대로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공모주 청약에서 무려 80조원이 넘는 역대 최고 증거금 기록을 세우며 성공적으로 기업공개(IPO)를 마친 바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