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31대 회장단 공식 출범…CJ ENM 등 신규 선임
입력 : 2021-05-10 16:15:39 수정 : 2021-05-10 16:15:3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무역협회 제31대 회장단이 공식 출범했다. 31대 회장단은 무역업계를 대표해 미중 무역 갈등과 코로나19로 촉발된 글로벌 공급망 변화, 디지털 혁신 확산, 미래 수출 성장 산업 발굴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무역협회는 11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31대 회장단의 첫번째 회의를 개최하고 신규 회장단 15명을 포함한 총 36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임된 기업은 CJ ENM(035760)(방송·콘텐츠), 스마일게이트(게임) 등 콘텐츠 수출 기업과 동원그룹(식품), 동화그룹(친환경 건설자재), 인팩(023810)코리아(전자) 등 업종별 대표 기업들이 포함됐다. LG상사(001120), GS글로벌(001250) 등 국내 대표적인 전문 무역상사도 합류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마케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무역 지원기관과 한국수입협회, 여성경제인협회, 벤처기업협회 등 주요 단체도 무역협회 회장단으로서 무역업계와의 활발한 협력과 애로 해소에 나선다.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은 "전통 제조업과 미래 수출 산업, 경륜 있는 경영자와 차세대 젊은 경영자,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수도권과 지방 무역업계 등을 두루 고려해 회장단을 구성했다"면서 "다양하고 균형 있는 시각으로 디지털 혁신과 신성장 수출 산업을 선도하는 한편 우리 무역의 새로운 방향성을 정립하고 이를 확산시키는 '링커(Linker·연결자)'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