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법사위 자리 요구'에 윤호중 "국민 호도말고, 여야 협치 집중해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전화인터뷰서 16대 국회 이후 상황 근거로 설명
입력 : 2021-05-10 10:14:00 수정 : 2021-05-10 10:14:00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겨준다고 해서 협치가 되는 것이 아니라며 국민의힘은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를 통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면 모든 것이 잘 될 것처럼 국민께 말씀드리는 것은 오히려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칙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주로 (법사위원장 자리를) 야당이 맡았던 관행이 16대 국회때부터 생겼다"며 "그런데 그 기간을 쭉 보면 법사위원장이 야당이 가지고 있어야 협치가 잘된다고 하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 원내대표는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았던 16대 국회 이후 동물국회와 식물국회를 지내며 법안 처리가 지연되는 상황이 있었음을 언급했다.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맡더라도, 여야 협치와 거리가 있다고 선을 그은 셈이다.
 
그는 "16대 국회때부터 쭉 보면 동물국회였다. 국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격돌했고, 몸싸움도 했다"며 "그래서 국회 선진화법을 만들었더니 그 다음에는 식물국회가 됐다. 법사위원장이 아무런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았으니까"라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마지막에 이걸 극복하느라고 패스트트랙에 올렸더니 또 다시 동물국회로 돌아가지 않았냐"며 "사실 협치를 만드는 것은 어떻게 국회가 여야 간 숙의에 의해서 안건을 깊이 있게 논의하고 입장을 존중해서 타협하느냐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에 드리고 싶은 말씀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요청만 할 게 아니라 야당에서도 어떻게 하면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하더라도 동물국회 함정에 빠지지 않고, 식물국회 늪에 빠지지 않고 잘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제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원내대표는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장관 후보자 3인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대해 "당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답했다.
 
윤 원내대표는 진행자가 '전날 고위 당··청 협의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처리 문제가 논의되지 않았냐'고 묻자 "논의되지 않았다"며 "해당 상임위에서 야당과 협의를 계속하겠다. 국민 여론도 면밀히 살피고 있고, 오늘 의원총회도 있다. 다 종합해서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