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IPO 앞두고 미래 성장 전략 공개
입력 : 2021-05-10 08:21:04 수정 : 2021-05-10 08:21:04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SM그룹이 미래 성장을 위해 올 하반기를 목표로 SM상선 기업공개(IPO)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아울러 신규 노선과 컨테이너 등을 확충해 미래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10일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SM상선이 그룹 해운부문의 주력 계열사로 거듭나고 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수출기업을 돕고, 글로벌 해운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SM상선은 올해 하반기 계획 중인 IPO를 기점으로 △노선 확장 및 컨테이너 확충 △중고선 매입 △신조선 발주 검토 △신사옥으로 이전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 △ESG경영 강화 △수출화주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미주 노선 영업력 확대 및 K-얼라이언스 참여를 통한 아시아지역 네트워크 확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필요한 컨테이너도 추가 확충하기로 했다.
 
또 시장 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중고 컨테이너선 매입을 완료했다. 동시에 신조선 발주도 계속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SM상선 컨테이너선. 사진/SM상선
 
상반기에는 서울 사무실을 광진구에 위치한 테크노마트의 사무동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는 교통망 등 입지가 뛰어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임직원들이 새 미래를 준비하기 위함이다.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SM상선은 올해도 GSDC(글로벌 물류 컨소시엄) 활동을 이어나감으로써 해운·물류 산업 내 다양한 구성원들과 기술 및 데이터를 공유하고 디지털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회사 홈페이지 역시 유저(User) 친화적인 디자인을 적용함으로써 화물 예약과 조회 등을 더욱 용이하게 개선해 상반기 중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더불어 ESG 경영을 강화한다. SM상선은 환경, 노동, 인권, 윤리, 사회공헌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전개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
 
특히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IMO(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는 한편 해운사, 협력업체, 항만 터미널, 지역사회 등 해운산업 내 다양한 구성원들과의 협력을 공고히 구축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국내 수출화주 지원도 계속해서 이어 나간다. SM상선은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주들을 지원하고자 6500TEU(6m짜리 컨테이너를 세는 단위)급 선박 'SM 닝보(Ningbo)' 호를 긴급히 편성해 미주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 선박은 수출화물을 싣고 이달 30일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롱비치(LA)로 향할 예정이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2020년의 영업이익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어떠한 환경에서도 영업이익을 낼 수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