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9.7% "채용에 불필요한 스펙 있다"
한자·한국사 자격증 1위…최우선 필수 스펙은 업무 관련 자격증
입력 : 2021-05-06 08:24:08 수정 : 2021-05-06 08:24:0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기업 과반이 불필요한 구직자 스펙이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이치알(143240)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439곳에 ‘채용 시 불필요한 스펙’을 설문해 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69.7%가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한자, 한국사 자격증’(55.9%, 복수응답)을 불필요한 스펙 1위로 꼽았다. 다음은 ‘극기, 이색경험’(51.3%), ‘봉사활동 경험’(31.7%), ‘아르바이트 경험’(23.2%), ‘출신학교 등 학벌’(21.9%), ‘석·박사 학위’(20.9%) 등의 순이었다.
 
위의 스펙들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로는 ‘직무와 연관성이 높지 않아서’(68%,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인재를 뽑을 때 직무역량을 중요하게 평가하는 경향이 강해짐에 따라 직무와의 관련도가 스펙을 평가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이어 ‘실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이어서’(62.7%),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어서’(18.3%), ‘변별력이 낮아서’(18%), ‘불필요한 선입견을 줄 수 있어서’(16%)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스펙 인플레이션 시대로 불필요한 스펙을 가진 지원자들은 늘어나고 있었다. 불필요한 스펙을 가진 지원자가 과거보다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는 응답이 40.5%로, 줄어든다(9.8%)는 응답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아울러 전체 응답 기업 중 66.7%가 꼭 갖춰야 하는 ‘필수 스펙’이 있다고 밝혔다. 필수 스펙 1위로는 ‘업무 관련 자격증’(69.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컴퓨터 능력 관련 자격증’(27%), ‘인턴 경험’(20.5%), ‘토익, 토플 등 공인영어성적’(15.7%), 학점(13%), ‘대외활동 경험’(12.3%), ‘출신학교 등 학벌’(12.3%), ‘제2외국어 능력’(11.9%), ‘아르바이트 경험’(11.9%) 등을 필수 스펙으로 꼽았다.
 
필수로 갖춰야 되는 이유는 ‘직무와 연관성이 높아서’(70.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실무에 필요한 스펙이어서’(69.6%)라는 답변이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객관적으로 판단 가능한 기준이어서’(28.3%), ‘지원자의 성실성, 태도를 볼 수 있어서’(26.6%), ‘조직적합성을 알아볼 수 있어서’(7.5%), ‘이전부터 이어오는 채용 기준이어서’(2.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이러한 필수 스펙이 합격 여부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8% 수준으로 영향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채용에서 직무적합도가 중요한 평가 기준이 되면서 실무와 관련이 없는 스펙을 무작정 쌓기보다는 직무 관련도가 높은 역량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느냐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지원 직무와 관련해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스펙을 쌓는 것이 차별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