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급난' 자동차, 두달 연속 체감경기 악화
5월 종합경기 BSI 107.7…자동차는 90.0 그쳐
입력 : 2021-04-28 11:00:00 수정 : 2021-04-28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5월 기업 체감경기는 긍정적으로 예상됐지만 자동차 분야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부정적 전망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결과 5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107.7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월 106.0대비 1.7p 상승한 수치로, 긍정적 전망이 이어졌다. 
 
업종별로는 5월 비제조업 BSI 전망지수가 106.5로 전월보다 4.3p 상승했다. 이는 건설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수주 증가 등의 영향으로 관측된다. 5월 제조업 BSI 전망지수는 108.6으로 0.4p 하락했다. 
 
특히 자동차 전망지수는 90.0으로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악화되면서 부정적 전망이 두드러졌다. 한경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한 완성차 생산 위축이 자동차 산업은 물론 연관된 후방산업 체감경기까지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자료/한경연
 
부문별 5월 BSI 전망치를 보면 내수(103.0), 수출(105.8), 투자(101.6), 고용(105.1), 자금사정(102.3), 채산성(104.0) 등 대다수 부문에서 기준선을 상회했다. 다만 내수의 경우 전망치가 올해 3월 106.9를 고점으로 2개월 연속 소폭 하락했다. 특히 제조업 내수 전망치는 102.9로 전월 111.1 대비 8.2p 하락하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 4월(22.4p)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한경연은 최근 소비 지표가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보복소비 등으로 인한 일시적 회복에 그칠 가능성이 있고 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도 상존하고 있어 내수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고 밝혔다. 
 
4월 BSI 실적치는 111.0으로 전둴 대비 1.9p 떨어졌지만 여전히 기준선을 웃돌았다. 부문별로도 내수(106.1), 수출(105.8), 투자(101.2), 고용(106.3), 자금사정(104.9), 채산성(105.1) 등에서 기준선을 상회하며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기업 체감경기가 긍정적 흐름을 유지하고 있지만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위축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경기 하방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기업 활력 제고와 경쟁력 강화를 통한 채질 개선으로 리스크에 대한 방어 능력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