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분기 영업익 전년비 92%↑…반도체 수급난 향후 변수(종합)
제네시스 등 고부가가치 판매확대…"아이오닉5, 해외시장 진출 예정"
입력 : 2021-04-22 15:20:58 수정 : 2021-04-22 15:20:5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에 제네시스,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확대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문제 등이 향후 실적의 변수로 거론된다.  
 
현대차(005380)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올해 1분기 실적은 IFRS 연결 기준 매출액 27조3909억원, 영업이익 1조656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8.2%, 91.8% 증가했다. 1분기 글로벌 판매대수는 100만281대로 10.7% 늘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산업수요 회복과 투싼, GV70 등 신차 판매호조로 16.6% 증가한 18만5413대를 판매했다. 해외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유럽 등 일부 시장 판매약세에도 인도, 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판매 회복세로 9.5% 늘어난 81만4868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2일 2021년 1분기 실적발표를 했다. 사진/현대차
 
매출액은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제품믹스 개선이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을 상쇄하면서 늘어났다. 올해 1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6.7% 하락한 1114원이었다. 영업부문 비용은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이 이어지면서 0.6% 감소한 3조3800억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1분기 영업이익은 91.8% 증가한 1조656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2.6%p 상승한 6.0%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는 지난해 코로나19 기저효과와 주요 국가들의 판매 회복세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증가했다”며 “1분기 제네시스와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를 친환경차 판매가 본격화되는 원년으로 삼아 아이오닉5 등을 주요 시장에 출시하고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전동화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지난 2월25일 국내 사전계약을 실시한 아이오닉5는 1분기 말 기준 4만1779대를 기록했다”면서 “상반기 유럽, 하반기 미국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등을 앞세워 전동화 리더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사진/김재홍 기자
 
현대차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부족 및 코로나19 영향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부족과 관련해 △대체소자 발굴 추진 △연간 발주를 통한 선제적 재고 확보 △유연한 생산 계획 조정 등을 통해 생산 차질 최소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부족 영향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부 차종의 생산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대외적인 리스크가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투싼, GV70, 아이오닉5 등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을 통해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