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후보자 "부동산 정책 미세조정 필요"
당·정부 종합 신중론 강조…사면론은 문 대통령 판단 맡겨야
입력 : 2021-04-22 10:02:53 수정 : 2021-04-22 10:02:53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원칙에 관한 부분은 허물어선 안되지만 미세조정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부동산 정책 변화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지금 답변할 순 없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질의가 나오면 정부의 의지를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내정자는 "(부동산 정책의) 미세조정은 필요하다는 것이 당(더불어민주당)쪽 입장"이라며 "(정책을) 집행하는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쪽 책임자들은 '정책이란 것은 신중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본인이 언급한 정부의 의지가 정책 변화 방향인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는 "그렇게 미리 단정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등 여러 입장을 고려해 추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본인의 뜻을 밝히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야권 중심으로 제기되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기대감에 대해서는 "야권 인사들은 쭉 이 문제를 제기해왔으니 이번 계기에 한 단계 진전된 답변을 듣고 싶어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며 취재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