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전문가 "오염수 저장탱크 전수조사 필요"
"일본,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해야"…정부, 방사능 물질 검사 단축 기술 적용
입력 : 2021-04-20 14:39:30 수정 : 2021-04-20 14:39:3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해 전문가들이 관련 정보 부족으로 철저한 과학적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와 함께 오염수 저장탱크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일본의 구체적 데이터 입수와 평가모델 적용 등을 약속했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우리 해역 및 국민 건강·안전의 영향을 과학적으로 살펴보고 관련 연구 성과 및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20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연구진과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한 조치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일본정부가 오염수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명된 구체적 정보를 국제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얘기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또한 "최근 일본정부는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약 126만톤의 오염수가 저장된 저장탱크를 전수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자력(연)의 송진호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지난 10여년 동안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도 있었다"며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는 법적 허용치의 5~100배까지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사진 오른쪽)이 20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관련 전문가 간담회' 에 참석해 '시뮬레이션 개발현황 및 향후 고도화 방향'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의 국내 영향에 대한 과학적 예측을 위해서는 국제적으로 검증된 원전오염수 자료 입수가 시급하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용홍택 1차관은 "우리 정부는 향후 일측(도쿄전력)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세부계획을 수립하면 방사능 방출 농도·배출기간 등 구체적 데이터를 즉각 입수하도록 노력하고,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을 통해 우리 환경과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철저하게 분석하고 검증하겠다"고 답했다.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은 과기정통부의 예산지원을 받아 원자력(연)이 지난 2017년에 개발한 모델이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주관한 방사선영향평가 국제모델링연구에 참가해 IAEA로부터 선진국 모델과 동등한 수준 혹은 더 우수한 기능을 가진 모델로 인정받았다.
 
과기정통부는 이와 함께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환경 감시에 적용할 계획이다.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은 원자력(연)이 지난해 10월 개발한 것으로, 원자로에서만 생성되는 방사성물질인 '스트론튬-90'의 양을 기존보다 10배 빨리 분석한다. 기존 약 3주가 걸렸던 분석 시간이 2일로 단축된다. 용 1차관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는 국민의 건강·안전과 직결된 사항으로 어느 때보다 과학기술계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과학적으로 그 영향을 면밀하고 신속하게 예측·분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 해역에 대한 방사능 감시·추적을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환경 감시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