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사 "오염수 방류, 환경영향 없도록 대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메시지…"수산물 안전성 악영향 없어" 주장
입력 : 2021-04-13 17:14:14 수정 : 2021-04-13 17:14:1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핵종제거설비 처리수 처분에 대해 많은 한국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전 평가·시뮬레이션에서는 통상 농도 수준을 웃도는 해역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근으로 한정된다"며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해양 환경이나 수산물의 안전성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해양 방출은 정해진 규제 기준을 엄격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지금까지 실시한 전례와 실적이 있고 후쿠시마 지역의 재건과 폐로 양립을 도모함과 동시에 안전을 배려한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발표에 있어 한국 정부에 사전 통지를 했다"며 "계속해서 정보를 수시로 공표해 한국 국민 여러분의 걱정을 덜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가 갑자기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데 대해서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게 우리 정부 입장"이라며 "구체적인 오염수 방류 방식과 방류 개시 시점, 방출 기간과 총 처분량 등 4가지 핵심 정보를 일본 측에 요구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의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책임지고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아이보시 대사가 지난 2월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면담하기 전 자리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