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환경 보호 ‘의류관리 캠페인’ 1억뷰 돌파
입력 : 2021-04-13 10:00:00 수정 : 2021-04-13 10:52:5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전자(066570)의 환경을 생각한 글로벌 의류관리 캠페인 영상이 유튜브 누적 조회 1억뷰를 돌파하며 전 세계 고객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LG전자는 ‘올바른 의류관리 습관을 통해 환경보호에 참여하자’는 글로벌 캠페인(#careforwhatyouwear) 소개 영상이 전 세계 10개국의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돼 최근 누적 조회 1억뷰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공개된 국가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스웨덴, 덴마크, 그리스, 폴란드, 러시아 등이다. 
 
LG전자는 매년 유럽에서 버려지는 의류가 580만톤에 달한다는 유럽환경청(European Environment Agency) 통계를 시작으로 이번 영상에서 △옷을 오래 입을 수 있도록 잘 관리하고 △유행이 지난 옷은 리폼해서 입고 △입지 않는 옷은 다른 사람에게 물려주는 고객의 작은 실천이 폐의류로 인한 환경오염과 자원낭비를 줄이고 세상을 바꿀 수 있음을 강조했다.
 
옷을 오래 입을 수 있도록 세탁기와 건조기로 잘 관리하면 폐의류로 인한 환경오염과 자원낭비를 줄이고 세상을 바꿀 수 있음을 보여주는 영상 속 장면. 사진/LG전자
 
이 영상은 최근 한국광고주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제 29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디지털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글로벌 프리미엄 패션 온라인 쇼핑몰 네타포르테(NET-A-PORTER)와 함께 13종의 친환경 의류를 한정판으로 출시하기도 했다. 이 의류 컬렉션은 드라이 클리닝이 필요 없고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만으로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 의류관리가전은 옷감을 보호하고 옷을 더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인공지능 DD(Direct Drive)세탁기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류 재질에 따라 옷감을 보호하는 최적의 모션을 선택해 세탁한다.
 
LG 스팀 건조기에 탑재된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옷감의 주름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는 히터의 도움 없이도 처음부터 끝까지 저온제습 방식으로 건조해 옷감 손상을 줄인다는 설명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의류관리가전의 선두주자로서 고객들이 환경 보호를 실천하면서도 편리하게 옷을 관리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혁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