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관행·오만 눈감지 않겠다" 2030 의원들, 쇄신 방안엔 '침묵'(종합)
박원순 전 서울시장 권력형 성범죄, 조국 수호 기조 등 참패 원인 지목
'당헌 재개정', '이낙연 책임론' 등에 "반성·성찰부터"
입력 : 2021-04-09 13:01:55 수정 : 2021-04-09 17:45:39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2030 청년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을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비위에 대한 책임 회피', '조국 수호 기조' 등에 있다고 꼽았다. 앞으로 관행·오만에 눈감지 않고 당 쇄신을 이끌겠다는 이들은 비판 받아왔던 당헌 개정 문제, 이낙연 책임론 등에 대해선 정작 한 발 빼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반성 메시지 전달에 무게를 기울였다.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등 민주당 2030 의원들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관행과 오만에 눈 감지 않고 혁신의 주체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2030 의원들은 "돌아선 국민의 마음, 그 원인은 결코 바깥에 있지 않다. 그 원인은 저희들을 포함한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에 있었음을 자인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지목한 원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비위에 대한 책임 외면 및 2차가해 △검찰개혁에 대한 오만한 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호 등을 꼽았다. 
 
먼저 이들은 "이번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이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죄도 없었으며 당내 2차 가해를 적극적으로 막는 조치를 위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전 총장 간의 갈등에 대해 "오만과 독선으로 보일 수 있는 행동들이 국민들께 피로와 염증을 느끼게 하였음에도 그것이 개혁적 태도라 오판했다"고 말했다. 
 
'조국 전 장관 수호' 기조에 대해서는 "수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되며 오히려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가 뒤돌아보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년간 우리는 경험이 부족한 초선의원임을 핑계삼아 어렵고 민감한 문제에 용기있게 나서지 못했다"며 "바뀌어야 할 당의 관행과 기득권 구조, 국민들과 공감하지 못하는 오만과 독선, 국민 설득 없이 추진되는 정책들에 대해 더 이상 눈 감거나 침묵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의원과 함께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이 '이번 기자회견이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게 책임을 묻는 의도냐'고 묻자 "특정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입장문은 아니다"라며 "우리 모두에게 책임이 있고 그 문제에 대해서는 평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서 이 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는 박원순 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로 인해 이번 선거를 치루게 됐음에도 당헌 개정까지 하며 무리하게 후보를 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민주당 당헌 96조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돼 있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후보를 내서 책임지겠다"고 밀어붙였다. 이에 당헌을 원래대로 재개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2030의원들은 이에 대해 "당장 그런 요구보다는 반성과 성찰을 이행한 이후에 원칙을 앞세워 이야기를 해야 할 부분이다"라며 "더 논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오영환 민주당 의원은 과거 당의 조국 수호 기조에 동참했던 데 대해 "검찰개혁이 조 전 장관을 대표로 하는 일련의 대명사라고 생각했다"며 "사과 요구가 있다면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오 의원은 지난해 1월 조국사태 당시 "모든 학부모들이 그 당시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들을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말한 바 있다.
 
오 의원은 "반성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는 것을 선명히 밝혔다고 생각해달라"고 설명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에 앞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