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거리두기 단계·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 현행 유지"(종합)
정 총리 "노래연습장 등 코로나 확산시 언제라도 밤 9시 환원"
입력 : 2021-04-09 09:21:33 수정 : 2021-04-09 09:21:33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부가 고심 끝에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이상 사적 모임금지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고심을 거듭한 끝에,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노래연습장, 헬스장,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확산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영업 제한 시간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과 부산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서는 지방자치단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방역의 효과성 측면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방역수칙이 일상 곳곳에서 정착될 때까지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결정하는 거리두기 조정방안만으로는 4차 유행의 기세를 막아내기에 역부족일 수 있다"며 "정부는 대다수 국민들이 예방접종에 참여하기 전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왔다. 내주 초에 국민께 상세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