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삼성전자 출신 40대 여성 임원 부사장으로 영입
장세영 전 삼성전자 상무, NXMD실장 선임
입력 : 2021-04-04 20:49:38 수정 : 2021-04-04 20:49:38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한화그룹이 삼성전자 출신의 40대 여성 임원을 부사장급으로 전격 영입했다.
 
장세영 한화솔루션 부사장. 사진/삼성전자
 
4일 한화솔루션(009830)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달 초 장세영 전 삼성전자 상무를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장 부사장은 한화솔루션에 새로 만들어진 NXMD실장을 맡아 차세대 전자재료와 부품 분야 신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한다.
 
한화솔루션의 케미칼 사업 부문에 시너지를 내겠다는 취지다. 
 
1974년생인 장 부사장은 경기과학고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재료공학으로 학사와 석·박사를 마친 소재 분야의 전문가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에서 갤럭시 시리즈의 배터리 개발을 맡았다. 2013년 당시 삼성전자에서 30대 여성 임원으로 발탁돼 화제가 된 바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