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물가 오름폭 일시적 확대…선제적 관리체제 가동"
이억원 기재차관, 지방공공요금 안정 위해 지자체와 합의
청년 102만명+α·여성 77만개 일자리 창출
클린팩토리·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산단 마련
입력 : 2021-04-02 08:52:18 수정 : 2021-04-02 08:52:18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년 전보다 1.5% 오르는 등 상승폭이 확대됐지만 물가안정목표인 2%를 상회할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판단했다. 다만 현재 추세와 작년 2분기에 낮았던 물가수준을 감안할 때 올 2분기 물가 오름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물가안정을 위한 선제적인 관리대응체제 가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4월 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8 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일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은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회의 개최를 열고 "일시적 물가상승이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3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5% 상승하며, 코로나19 국내 확산세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작황 부진과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으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고 아파트 관리비 및 보험료 등 개인서비스 인상, 국제유가 상승 등이 전체 물가를 끌어올린 것이다.
 
이억원 차관은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중심으로 물가 리스크를 상시 점검하고, 관계기관·소비자단체 등의 시장감시 기능을 제고하면서 지자체와의 물가안정 협업체제도 강화하겠다"며 "농·수산물 가격 조기 안정, 원자재 변동 리스크 대응 강화, 서비스·가공식품 업계와의 소통강화 및 지원확대 등 분야별 대응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지방공공요금 안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키로 했다. 요금 조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 물가여건이나 서민 부담 등을 고려해 단계적 인상·인상시기 분산 등을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여성 일자리 대책 세부 추진계획과 스마트그린산단 추진현황도 논의했다.
 
먼저 청년의 경우 '청년정책 기본계획' 등을 보완해 정책 대상규모를 79만명에서 102만명+α로 대폭 확대하고, 여성은 총 77만개의 여성일자리 창출을 지원키로 했다.
 
스마트그린산단은 우리산업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산업단지를 친환경적인 제조공간으로 변화시키는 작업인 만큼 에너지자립단지 시범모델 구현, 생산공정의 오염물질을 감축하는 클린팩토리와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등을 통해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산단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