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기 의혹' 군포시청 공무원 자택 압수수색(종합)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내 토지 매입 의혹 관련 자료 확보
입력 : 2021-03-31 10:54:58 수정 : 2021-03-31 10:54:58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군포시청 공무원에 대해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군포시청 공무원 A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군포시청 등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부터 군포시청과 A씨 자택 등 6곳에 수사관 24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016년 9월 지인 4명과 함께 둔대동 2개 필지(2235㎡)를 14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해당 토지는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A씨 등은 최근 20억원이 넘게 보상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야미 공공주택지구는 오는 2023년까지 주택 5113호가 공급될 예정이며, 현재 토지 보상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토지 매입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착수한 후 최근 수사로 전환해 이날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와 관련해 군포시는 지난 30일 소속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관내 개발사업부지인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와 첨단산업단지 등 2개 지역에서 토지 거래가 이뤄진 107건을 조사한 결과 이미 의혹이 제기된 A씨 외에 군포시 공직자에 의한 거래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부터 26일까지 시청 6급 이상 직원 전원과 산하기관 팀장 이상 전원,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총 1897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군포시는 조사 대상자를 군포시를 포함해 군포도시공사 등 4개 산하기관 전 직원, 이들의 직계존비속과 배우자로, 조사 대상 지역을 대야미동, 속달동, 둔대동 일원 등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인접 지역과 첨단산업단지 부지로 확대해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조사에는 1차 조사를 받은 6급 이상 공직자도 다시 포함된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3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기자실에서 부동산 투기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 브리핑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