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경질에…여야 "당연한 조치" vs "꼬리 자르기"
민주 "부동산 적폐 청산 의지"…국민의힘 "'재벌 저격수'라더니 '세입자 저격수'"
입력 : 2021-03-29 15:13:43 수정 : 2021-03-29 15:13:4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 실장 경질과 관련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연한 조치"라고 평가했고, 야당은 "재보궐 선거를 앞둔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29일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부동산 적폐 청산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부동산 문제로 국민께 실망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임대료 인상 폭을 5%로 제한한 임대차 3법의 시행 이틀 전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의 전세 보증금을 14.1% 올리는 계약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에 김 전 실장은 전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사의를 전했고, 이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밝혔다. 후임에는 이호승 경제수석비서관이 임명됐다.
 
최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근본적 개혁 방향과 함께 부동산 공급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이호승 신임 정책 실장이 대통령을 잘 보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선거가 없으면 '버티기', 선거가 있으면 '꼬리 자르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비서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이 정부 초대 일자리 수석으로 지금의 고용 참사를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위선도 이런 위선이 없다. '재벌 저격수'라더니 '세입자 저격수'였던 셈"이라며 "다급한 경질을 하고서 '대통령이 진노했다'는 뻔한 스토리를 더해 소나기를 피할 생각을 했다면 오산"이라고 밝혔다.
 
황규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호승 신임 정책 실장은 이 정부 초대 일자리 수석으로 지금의 고용 참사를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며 "2019년 국정감사에는 경제 성장률과 같은 질문에도 답하지 못하며 기본적인 자질을 의심케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오롯이 피해는 국민들의 몫"이라며 "지금이라도 타들어가는 경제 불씨를 살릴 적임자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임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 실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