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조정훈 '정책 승부'…시장vs공공 방법 다른 주4일제
노동일 수 단축 공감대, 시장vs공공 방법론 차이…
입력 : 2021-03-04 15:50:13 수정 : 2021-03-04 15:50:1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여권 단일화 절차를 밝고 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가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주4일제와 주4.5일제에 공감대를 이루면서도 구체적 방법론을 달리했다. 박 후보는 주4일제가 가야하는 방향임에 분명하다는 입장을 나타내면서도 시범 도입 등 순차적 도입을 거론했고 조 후보는 지원센터를 통한 공공의 개입론을 나타냈다.
 
4일 두 후보는 처음으로 열린 'MBN 후보 단일화 토론'에서 부동산·소상공인 정책을 포함해 주4일제, 주4.5일제에 대한 정책 토론을 이어갔다. 이날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특별한 논쟁 없이 자신의 정책을 발표하고 상대 공약의 헛점을 짚는 등 정책에 초점을 맞췄다.
 
주 4.5일제 도입을 주장하는 박 후보는 "코로나19로 재택 근무의 가능성이 확인됐고 노동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가야하는 방향"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주 4일제 제조업 회사를 방문했는데, 제조업에서도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은 12.7%가 주 52시간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데 상황을 고려했을 때 서울시 산하기관부터 4.5일제를 도입할 것"이라며 "안전과 관련된 부분 부터 도입해가겠다"고 했다.
 
주4일제를 내세운 조 후보는 "주4일제는 양질의 일자리를 나눠가질 수 있고, 여성과 남성의 격차해소가 가능하다"며 "주4일제에 대한 비판은 주5일제 시행당시와 겹친다. 이미 기업들은 자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후보가 노동일 수 단축이라는 공통된 구상을 가지고 있지만 방법론에서는 차이점을 보였다. 조 후보는 4.5일제가 실노동 효율을 보장하지 못할 것이라 지적하며 주4일제 지원센터 도입을 거론했다. 
 
하지만 박 후보는 "서울에는 이미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이 있고 이미 잘하고 있다"며 "서울시 지원센터가 꼭 필요할지 의문이다. 시장의 원리가 작용하는 것이 맞다"고 반박했다. 이에 조 후보는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며 개입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박 후보는 시장의 역할을 거론하며 맞섰다.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의견을 달리 했다. 박 후보는 "기본소득 개념보다는 기본자산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맞다"며 "매년 4조원을 기본소득에 써서 소비를 살리는 효과가 얼마나 나올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본소득이라는 것이 요즘처럼 과잉생산과 인구감소 상황에서는 필요한 정책"이라면서도 "핀란드에서도 기본소득을 하다가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가 4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토론이 열린 서울 충무로 MBN 스튜디오에서 토론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