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트, 올 설에 역대 사전예약 최대 매출 달성했다
프리미엄 선물세트 활약…2월2일부터 본 판매 진행
입력 : 2021-01-31 06:00:00 수정 : 2021-01-31 06:00:00
설 선물세트 세트를 구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마트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마트가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활약으로 설 사전예약 매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마트와 SSG닷컴이 올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설 사전예약 기간 대비 이마트는 53%, SSG닷컴은 97.1%가량 세트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관계자는 "10만원 이상 가격대의 세트가 큰 매출 신장을 기록해 전체 선물세트 매출 상승을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선물세트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만원 이상 가격대의 프리미엄 세트 매출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12월24일부터 올해 1월28일까지 36일간 선물세트 매출을 보면, 2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 설 동기간 대비 79.8% 신장했다. SSG닷컴 역시 20만원 이상 세트가 212.8%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명절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직접 찾아뵙지 못하는 대신 고가의 선물을 보내드리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귀성여비가 줄어든 만큼, 그 비용이 선물세트에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
 
농수축산물 선물세트 한도 상향에 따라, 10-20만원 가격대의 신선 세트들이 인기를 끌었다. 10-20만원 세트가 주로 포진된 이마트 인삼, 더덕 등 채소 세트의 경우 작년 대비 678.8%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축산 우육 세트도 25.9%가량 매출이 증가했으며, 굴비 등 수산 세트의 경우 92.1%라는 고신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SSG닷컴 역시 10~20만원대 신선식품 세트 판매가 크게 늘었다. 10-20만원 가격대의 과일 세트는 전년 대비 253%, 수산 세트는 212.6%, 정육 세트는 277.8% 신장하는 등 10-20만원대 신선 세트가 큰 폭으로 매출이 늘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프리미엄 세트 매출 호조와 농수축산물 선물 한도 완화로 사전 예약 선물세트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언택트 설 문화로 본 세트 때도 그 분위기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선물세트 본 판매에서도 많은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양질의 선물세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와 SSG닷컴은 2월 1일로 사전예약 판매를 종료하고, 2월 2일부터 전국 점포에서 본격적으로 선물세트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본 세트 판매를 위해 신선세트뿐 아니라 가공, 생활세트 등 총 1000여 종이 넘는 선물세트를 준비했으며, 행사카드로 구매 시 금액대별 최대 50만원 상품권 증정 또는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SSG닷컴 역시 본 세트 판매에 돌입, 주문 후 2~5일 내에 배송하는 '바로배송' 상품 6000여 종을 비롯해 협력사와 공동 기획해 출시하는 단독 기프트 브랜드 ‘정담’ 400여종, SSG푸드마켓 온라인 단독 판매 상품 40여종 등을 선보인다.
 
사진/이마트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