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투 논란'에 감독 선발 보류…"선수, 인권·안전 최우선"
부적격 의혹 다양한 검증 후 재심의
입력 : 2020-12-31 12:20:43 수정 : 2020-12-31 12:23:13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체육회가 서울시청 스피드 스케이팅팀 감독으로 '미투(me-too)와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을 최종적으로 선발한 상태가 아니라고 밝혔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청 스피드 스케이팅팀 감독 선발과정에서 스포츠단 운영위원회의 1순위 평가자에 대한 ‘미투 및 폭행’ 등 부적격 의혹이 제기돼 선발을 보류했다.
 
향후 서울시체육회는 부적격 의혹에 대한 다양한 검증을 거쳐 선발 후보자를 재심의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수들의 인권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결격사유가 없는 감독이 선발되도록 서울시체육회와 후속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며 "결격사유가 있을 시에는 입단 승인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청 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