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결방, 상암동 사옥 폐쇄 여파…8일 특별편 편성
입력 : 2020-12-08 16:06:07 수정 : 2020-12-08 16:06:0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이 결방한다.
 
TV조선 측은 8일 뉴스토마토에 “8일 오후 10시 방송 예정이었던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결방되며 아내의 맛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 편성된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TV조선 상암동 사옥이 일정 기간 폐쇄되면서 결방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TV조선은 지난 3뽕숭아학당녹화에 참여한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전하며 상암동 사옥을 일정 기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아내의 맛녹화 역시 취소가 됐다.
 
또한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박명수, 이휘재, 이하정은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학당녹화에 참여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2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TV조선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아내의 맛을 결방 하는 대신 함빈부부특별편을 편성했다.
 
아내의 맛 결방. 사진/TV조선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