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신뢰 회복하겠다”는 중고차 업계…대기업들 “이미 충분한 시간 줬다”
국회 산자위, 중고차 공청회 개최
중고차 업계 "허위 매물 감시 기구 설치" 약속
대기업들 "중고차 업체 아닌 소비자 보호할 때"
입력 : 2020-12-07 15:21:23 수정 : 2020-12-07 15:21:2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고차 업계가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 온 허위 매물을 근절하기 위해 별도의 감시 기구를 설치하는 등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최근 현대자동차그룹의 중고차 시장 진출 움직임에 긍정적인 여론이 형성되자 이에 대한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현대차 등 대기업들은 정부에서 이미 중고차 업계에 6년간의 중소기업 적합 업종 지정 기회를 줬음에도 경쟁력 확보를 이루지 못한 만큼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막을 명분이 없다고 주장한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선 대기업의 중고차 매매 시장 진출과 관련한 공청회가 열렸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임재강 대전중부자동차매매사업조합 조합장은 허위 매물 근절 대책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내놓았다.
 
임 조합장은 "전국 중고차 매매 업계 차원의 허위 매물 감시 기구를 설치하겠다"면서 "암행 감시를 통해 불법 허위 매물에 대해선 사법 처리를 하고, 포털 사이트의 링크 시스템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업계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는 여전히 낮은 상태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76.4%는 중고차 시장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중고차 차량 상태에 대한 불신(49.4%)과 허위·미끼 매물 등을 우려하는 소비자들(25.3%)이 많았다. 이 때문에 현대차 등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해 51.6%의 소비자들은 찬성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중고차 업계는 대기업 진출에 대해 거부감이 높다. 임 조합장은 “현재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국내 자동차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며 독과점 우월적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다”면서 “이들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면 중고차 판금·도색, 정비 등 관련 업종에 종사 중인 6000여 소상공인과 5만여명의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완성차 업계는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라도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는 “중고차 시장의 불투명성과 소비자의 불신 심화로 중고차 업체 보호보다는 소비자를 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지난 6년간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충분한 기간이었음에도 현재의 중고차 시장은 여전히 낙후돼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중고차 판매업을 생계형 적합 업종에서 부적합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 의견서를 제출한 가운데 현재 중기부는 대기업과 중고차 업계 간 상생 협약 도출을 위해 고심 중이다.
 
장한평 중고차 시장의 모습. 사진/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