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능 당일 새벽까지 확진 수험생 배치
전날 오전 9시부터 24시간 비상근무…시험 이후에는 주변 시설 방역 점검
입력 : 2020-12-01 16:56:45 수정 : 2020-12-01 16:56:4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수험생의 코로나19 검사에 만전을 기한다. 수능 당일 새벽까지 확진 수험생의 배치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오는 2일 오전 9시부터 수능 당일인 3일 오전 9시까지 코로나19 특별 상황관리를 위한 비상 근무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보건소들은 2일 오후 10시까지 수험생들에 우선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수험생 검체를 우선적으로 채취하고 수험생 라벨링 처리가 되면 즉시 검체리스트와 함께 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체가 이송된다. 진단 검사 결과가 수능 하루 전 늦은 시각 또는 수능일 새벽에 확인되는 경우 신속히 거점 병원 병상 및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에서는 서울의료원 11개 병상, 남산 생활치료센터 40개 병상이 가동 중이다. 자가격리자는 전용 고사장 22곳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인터뷰에서 "검사 시간 4시간, 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체 이송 시간, 수험생을 이동시키는 시간 2시간 등이 소요된다"면서 "수능 당일 오전 5시까지는 수험생 이동을 완료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능일 수험장 앞 수험생 격려를 위한 대면 응원 행사는 수능일 당일은 물론 이전에도 금지된다. 서울시는 학부모에게는 학교 교문 앞 대기 및 집합 자제를 요청했다.
 
수능 시험이 끝난 이후에는 올해 말까지 노래연습장과 PC방, 영화관 등 3종 시설에 대한 자치구와의 합동 방역 점검을 추진한다. 논술 및 대학별 평가 실시로 인한 학생의 이동량 증가에 따라 입시학원 2000여곳 점검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서울시는 위반 사례에 대해 강력하게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6일 발족한 ‘서울시 합동 테스크 포스’ 팀은 현재 대학가 주변 음식점 및 제과점, 유흥시설과 입시학원, 노래연습장·PC방·영화관 등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확진·격리 수험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수능 전날부터 수능일 아침까지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고 학생·학부모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수능 특별 상황관리에 책임감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내 코로나19 상황실에서 의료진들이 근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패전국 일본잔재인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이 없으며, 패전국 잔재 奴隸 賤民임. ?http://blog.daum.net/macmaca/2967<1/p>

2020-12-02 00:02 신고하기
답글
0 0

교과서안바뀜.태학.국자감(베이징대),볼로냐.파리대.한국사 성균관(성균관대)은 교과서定說.세계사개념 고대 형성된 세계종교중 하느님을 최고로하는 유교(한나라때 동아시아 세계종교),로마가톨릭(로마제국시대 서유럽의 세계종교.이후 중남미등의 세계종교).불교는 인도의 창조신인 브라만에 항거,부처Monkey가 창조주보다높다하며 세계종교(이후인도는 다시불교배격). ?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1/p>

2020-12-02 00:00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