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 끌고 배터리 밀고…LG화학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상보)
매출액 7조5073억원·영업이익 9021억
입력 : 2020-10-21 16:02:16 수정 : 2020-10-21 16:02:1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LG화학이 올해 3분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두며 활짝 웃게 됐다. 주력 사업인 석유화학이 호조세를 탔고 신성장 동력인 배터리까지 본격적인 성장 곡선을 그린 결과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7조5073억원, 영업이익 902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8.8%, 158.7% 증가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8.2%, 영업이익은 57.8% 증가했다.
 
이전까지 최대 영업이익 기록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이었다. 약 10년 만에 새 기록을 쓴 셈이다. 매출액도 역대 최대인 2019년 4분기 7조4510억원을 넘어섰다.
 
이처럼 호실적을 거둔 건 석유화학 주요 제품의 수요가 회복되며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20.1%)을 냈고 수십년간 투자한 전지 부문도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특히 전지 부문 실적은 자동차와 소형 전지 공급이 확대되며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했다.
 
LG화학이 21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성적을 내 눈길을 끈다. 사진/LG화학
 
구체적으로 석유화학 부문 매출은 3조5836억원, 영업이익 7216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 관계자는 "4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예상되나 주요 제품 중심의 수요 호조 지속으로 견조한 실적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전지 부문은 매출 3조1439억원, 영업이익 1688억원의 실적을 냈다. 유럽 주요 고객사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4분기에는 자동차전지 및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공급 확대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을 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관리자(CFO)는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한 노력이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향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은 지속해서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