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공수처 발족하고 라임·옵티머스 특검도 하자"
청와대 특별감찰관·북한인권재단 이사 임명까지 일괄 타결 제안
입력 : 2020-10-20 10:11:06 수정 : 2020-10-20 10:11: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이번 기회에 공수처도 발족시키고, 라임·옵티머스 특검도 하고, 청와대 특별감찰관도 지명하고, 북한인권재단 이사도 모두 임명해 공백을 없게 해야 한다"며 공수처 출범을 비롯한 주요 현안의 일괄 타결을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과 관련해 공수처 설치를 서두른다고 했다. 수사구조를 얼마나 알고 라임과 공수처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얼마나 알고 하는지 모르겠지만 기승전 '공수처'"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의석수로 밀어붙여 공수처를 (출범)하면 국민이 용납 안 한다"며 "공수처법 개정안는 치명적 독소조항이 있다. 독소조항을 개정하고 (공수처와 특검을) 출범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 전 회장의 옥중 서신 등을 두고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에 대해 "그럴수록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특검밖에 없다는 확신을 줄 "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추미애 검찰이 수사 지휘하는 것을 누가 성공하고 응원하겠나. 문재인 대통령은 추 장관을 방치하지 말고 즉각 경질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권과 권력이 위기를 느껴 과잉행동을 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것으로 국력을 낭비할 수 없다"며 "공수처, 공수처 할 것이 아니라 특검으로 승복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