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 정정순 체포 동의안 처리 계획 밝혀야"
"방탄 국회냐, 법대로 국회냐 양자택일 뿐"
입력 : 2020-10-15 17:30:56 수정 : 2020-10-15 17:30:56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정의당은 지난 4·15 총선 당시 회계 부정 혐의로 체포 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 "민주당은 21대 국회 첫 체포 동의안 당사자가 자당 국회의원이라는 그 무게와 국민들의 시선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국정감사 뒤에 숨지 말고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안 처리 계획을 즉각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호진 선임대변인은 15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의 선택은 방탄 국회냐, 법대로 국회냐 양자택일 뿐"이라며 "이제 남은 것은 민주당의 체포 동의안 처리에 대한 의지와 계획"이라고 정 의원의 체포 동의안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는 '방탄 국회는 없다', '원칙대로 하겠다'며 정 의원에 대한 입장만 반복 했을 뿐 체포 동의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소집은 미온적"이라며 "명분과 수의 논리로 모든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고 법과 예산까지 일방 처리하던 민주당의 평소 모습과는 너무도 대조적"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 의원은 공소시효 만료일인 이날 국정감사를 이유로 검찰에 자진 출석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감을 해야한다"며 "검찰에 사실상 출석을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